축의금 기준, 딱 이렇게만 내세요

안녕하세요 맥스 공간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축의금 내는 기준에 대해 고민하곤 합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결혼식 축의금 기준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나이가 들면서 주변 지인이나 친척, 친구들 중에 결혼하는 사람이 생기고 있죠? 결혼 소식을 듣게 되면 축하와 동시에 속으로 축의금을 얼마나 해야 좋을지 생각하게 됩니다. 결혼 시즌에는 결혼 소식이 많이 들려와서 고민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관계에 따라 축의금을 얼마나 내면 좋을지 딱 정해드리겠습니다.

오만원권 이미지

 


애매한 관계 또는 친하지 않은 지인(직장 동료, 가끔 연락하는 친구 등)

최소 5만원

1년에 몇 번 보는 사이지만 불편하지 않거나 관계가 무난한 사이! 대부분 직장 동료나 조금씩 대화도 하는 사이라면 최소 5만원

축의금은 대부분 관계 친밀도에 따라 정해진다고 볼 수 있는데요. 하지만 요즘 결혼식 비용(물가)를 무시할 수는 없습니다. 

살면서 많은 사람들이 애매한 관계나 별로 친하지도 않은 지인한테 청첩장을 받는 경우를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저도 그런 경험이 많이 있습니다. 저의 경우에는 축하와 함께 최소 금액을 이체해 보낸 적이 있습니다.


주기적으로 연락하는 사이(친구, 친한 직장 동료 등)

10만원, 15만원

바쁘거나 여러 상황으로 많이 만나지는 못하지만 본인이 생각하기에 친분이 있고 연락도 자주 하는 사이! 직장에서도 친하고 따로 밥먹고 노는 사이라면 10만원 정도가 적당합니다. 여기서 더 친하고 잘 챙겨주는 사이라면 15만원도 좋습니다.


자주 연락하고 만나는 친한 사이(가까워서 자주 만나는 친척, 친구)

20만원 이상

학창 시절부터 같은 동네에 살면서 지금까지 계속 연락하고 항상 붙어 있는 친구라면 20만원 또는 그 이상을 주는 경우도 많습니다. 기본적으로 최대 20만원을 줄 수 있지만 여유가 된다면 그 이상을 주기도 합니다. 저의 경우 사촌 동생과 정말 자주보고 친한 사이이기 때문에 결혼 소식을 들은 순간부터 간단한 적금을 들어 모아서 축의금을 냈습니다. 정말 아끼는 마음이 있다면 이 방법도 좋습니다! (정말 아끼는 마음도 있었지만 생활비에서 큰 돈이 한번에 나간다면 생활의 지장이 가기 때문에 저는 적금으로 따로 모았습니다.) 

정말 가깝고 아끼기 때문에 많이 주고 싶은 마음도 있겠지만 축의금은 본인 사정도 생각하고 내는 것이 좋습니다.
축의금도 정말 좋지만 진심으로 결혼을 축하해준다면 주인공에게는 그만큼 좋은 것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축의금 금액 정리

애매한 관계 또는 친하지 않은 지인: 5만원

주기적으로 연락하는 사이: 10만원, 15만원

자주 연락하고 만나는 친한 사이: 20만원 이상

Leave a Comment